top of page

신명마루, 퀵스텝의 혁신적 바닥재 기술 ‘해안건축’서 선보여.. “우수한 기능 건축사들이 알게 될 수 있는 기회 되길 기대”

-퀵스텝은 최근 많은 건축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친환경성을 고루 갖추고 있는 글로벌 바닥재..



2023 KAFF (한국건축산업대전)에 선보인 퀵스텝(Quick-step) 전시 모습./사진=신명마루 제공


[이슈앤비즈 김하성 기자]신명마루는 오는 11일부터 약 2주간 해안건축의 본관과 신관 2곳에서 퀵스텝 제품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개발기획 및 규모에 따른 프로젝트의 핵심 솔루션을 제안하며 도시환경을 디자인하는 굴지의 건축사로 거듭나고 있는 해안건축은 사내의 임직원들이 다양한 친환경 건축자재를 접하고 그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검증된 제품에 한해 사내 공간에서 전시를 진행한다.



퀵스텝은 신명마루에서 독점 수입, 유통하고 있는 벨기에산 친환경 마루로 기존 마루의 한계를 넘어섰다고 평가되는 다양한 기능성과 일반 주택공간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는 상업공간에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내구성, 최근 많은 건축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친환경성을 고루 갖추고 있는 글로벌 바닥재이다.



이번 전시는 100%방수가 가능한 하이브리드와 신제품인 알파바이닐(LVT), 원목의 단점을 보완하고 유지보수가 편한 원목마루 파켓 등 신명마루에서 수입하는 퀵스텝 바닥재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각각의 기능성에 대한 영상 및 다양한 친환경 인증서 자료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퀵스텝 마루는 표면강도가 우수하여 호텔 및 상업공간 등 다수의 사람들이 오고 가도 손상이 쉽게 생기지 않아 그 활용범위가 넓은 편이다. 또한 바닥재의 이음새까지 방수가 가능하도록 하는 UNICOAT(유니코트)라는 특허 기술이 적용되어 있어 유지 및 관리에도 유용하다. 



신명마루 권혁태 대표는 “퀵스텝 바닥재는 친환경자재로서 지속 가능한 건축물을 지향하는 해안건축에서 적합한 자재라고 생각한다.”며 “우수한 기능성을 갖추고 있는 퀵스텝 마루에 대해 더 많은 건축사들이 알게 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 이슈앤비즈>

조회수 11회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